• 이슈 포럼 ISSUE FORUM

    삶의 재구성을 위해 필요한 이슈를 논하는 이슈포럼은, 다년간 현장에서 기획과 실무, 평가 등 많은 경험을 쌓아온 이들의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청년을 둘러싼 상황을 좀더 깊게 들여다봅니다. 포럼 1. ‘공유와 사유, 그 사이’는 ‘혁신’이라는 이름으로 서울 곳곳에서 진행된 공간 기반 프로젝트들이 당면한 이슈를 차근히 논의해 보는 자리입니다. 포럼 2. ‘청년 지원의 재구성’은 지금 청년에게 필요한 지원은 무엇인지 본질적인 질문을 해보는 장입니다. 포럼 3 ‘일상의 민주주의: 활동, 일, 직업에서 선거와 운동까지‘는 청년들의 일상에 주목해 그들의 실제 삶 속 민주주의적 대화와 토론, 또 이를 통한 의사결정에대한 이슈를 제기합니다.
    The Issue Forum which will discuss the issues needed to reshape our lives, will go deeper into the situations that are surrounding the youth, by mainly focusing on the intrinsic and critical questions that people with diverse on-site experience feel the most. Forum 1, 'Reflecting and Redesigning Youth Support' will be a session to fundamentally question the essentials for youth support. Forum 2, 'Sharing and Private Ownership, and in Between' will examine the problems that 'innovative' space based projects are confronting. Forum 3. 'Everyday Democracy: From Activities, Work, Occupation to Election and even Movement' will be capturing the everyday life of the youth and raising issues on the democratic way of discussion and debate, and the decision making in our daily lives.

    일시DATE & TIME

    장소venue

    연사speakers

    empty

    기획director

  • 공유와 사유, 그 사이

    Sharing and Private Ownership, and in Between
    혁신은 결과물이 아닌 과정과 방식 그 자체가 아닐까요. 공공이 기반(공간 인프라)을 제공하면 민간이 일정 부분 자율성을 가지고 운영에 결합하는 다양한 방식의 시도와 실험들이 ‘혁신’이라는 이름으로 서울의 곳곳에서 시작되고 있습니다. 짧은 기간이지만 그 서사에서 우리에게 남은 질문, ‘도시 공간의 사용, 소유욕과 주인의식은 공존할 수 있는가’라는 주제를 가지고 한국과 일본이 당면한 이슈들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자리가 열립니다.
    Isn't innovation the process itself rather than the outcome? Various types of attempts and experiments have begun throughout Seoul in a way that public sector provides infrastructure such as space and funding, and civic sector join in operation and management with a certain level of administrative autonomy. Over the short period of time, and through experience, we had many questions such as 'The use of urban spaces, can possessiveness and sense of ownership coexist?'. The forum will be an opportunity to discuss deeply about this question and issue that South Korea and Japan confront.

    일시DATE & TIME

    2016년 12월 9일 10:00~13:00

    장소venue

    서울시 청년허브 다목적홀
    Convention Hall (1F Seoul Youth Hub )

    연사speakers

    가마다 센이치 이와테현 시와초 'ogal project' 담당자 (일본), 온수진 서울시 푸른도시국 조경과 주무관, 이재준 새동네 연구소 소장, 안연정 문화로 놀이짱 대표, 최진 서울시 청년허브 공간조성팀, 조수빈 서울혁신혁신센터 시민참여팀장

     

    Kamada Shinichi; Manager of 'ogal project' Iwate Ken (Japan), SuJin Ohn, Manager of Landscape Division,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outh Korea), JaeJun Lee, General Director of Saedongnae (South Korea), Yeon Jung An, CEO of Norizzang (South Korea), Jin Choi, Team Lead of Space Development Team, Seoul Youth Hub (South Korea), SooBin Cho, Team Lead of Citizen Participation Team, Seoul Innovation Center (South Korea)

     

    기획director

    서울시청년허브 Seoul Youth Hub
    서울혁신센터 Seoul Innovation Center

    참가신청Application

    참가신청하기
  • 청년지원의 재구성

    Reflecting and Redesigning of Youth Support Scheme
    지난 10년 간 청년(next generation)을 위한 지원은 노동 시장으로의 진입에 주로 초점이 맞춰져 있어 진입 이후의 삶으로 문제를 이전했을 뿐 근본적인 해결을 가져오지 못했습니다. 장기화되는 경기침체(recession), 저성장(New Normal) 시대를 맞은 청년 지원의 새로운 경향성과 대안은 무엇일까요? 다시 본질적인 질문으로 돌아가 청년 지원의 관점을 재구성하는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For the last 10 years, the support for the youth has focused on helping them enter to the labour market. It just transferred and postponed the problems that the youth undergoes after employment and cannot be absolute solution for the young. What is the new trend and alternatives of the youth support facing the new era of the long-term recession, low growth and new normal? What is the necessary support and methods for the youth’s life? Going back to intrinsic questions, we would like to discuss on how we restructure the perspective of the youth support.

    일시DATE & TIME

    2016년 12월 9일 10:00~13:00

    장소venue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1층 서로배움터 2
    1F Seoul Social Economy Center

    연사speakers

    말라 악숀, ‘Refugee Youth’ 코디네이터(영국), 김하나 아름다운가게 사회적기업센터 팀장(한국), 오창민 협동조합 성북신나 사무국장(한국), 배소현 서울문화재단 서교예술실험센터 총괄매니저(한국)

     

    Mahla Axon, Coordinator of Refugee Youth (UK), Hana Kim, Team Lead of Social Enterprise Center, The Beautiful Store Foundation (South Korea)

    ChangMin Oh, Director of Seong Buk Sinna (South Korea), SoHyun Bae, Manager of Seoul Art Space_Seogyo,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기획director

    서울시청년허브 Seoul Youth Hub
    서울NPO지원센터 Seoul NPO Center

    참가신청Application

    참가신청하기
  • 일상의 민주주의: 활동, 일, 직업에서 선거와 운동까지

    Everyday Democracy: From Activities, Work, Occupation to Election and even Movement
    협력과 연대에 뿌리를 둔 청년들의 자치와 공유의 실험은 새로운 정치적 운동 및 디지털 민주주의와 어떻게 연결될 수 있을까? 나아가, 우리가 스스로 실현하는 직접민주주의에 다가가기 위해 일상에서부터 시작하는 민주주의적 대화와 토론의 방식, 이를 통한 의사결정이 무엇인지 알아보고 구체적인 활동을 통해 일상의 민주주의에 다가가 봅니다.
    How can the experiments on autonomy and sharing of the youth based on cooperation and solidarity be connected to new ways of political agitation and digital democracy? Additionally, we will look into the methods needed in order to bring democratic ways of discussion and debate into our daily lives, and the kind of the decision-making it’s based on.

    일시DATE & TIME

    2016년 12월 10일 14:00~17:00

    장소venue

    미래청 2층 오픈스페이스
    (청년허브 건물의 2층)

    연사speakers

    리차드 바틀렛 루미오 설립자, 엔스파이럴 멤버(뉴질랜드) 

    Richard Bartlett; Roomio Founder, Enspiral Member (New Zealand)

     

     

    기획director

    씨닷 C.

    참가신청Application

    참가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