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드는 사람들 About us

주최

  • 서울특별시청은 국제적인 도시이자 한국의 수도인 서울의 1천만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기관입니다. 2011년 10월부터 시민운동가 출신인 박원순 시장이 시정을 맡아 운영하고 있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공약한 프로젝트는 집 걱정 없는 희망둥지 프로젝트, 밥과 등록금 걱정없는 배움터 프로젝트, 창조적이고 지속가능한 좋은 일자리 만들기, 전시성 토건사업 재검토와 지속가능한 생태도시, 기본이 바로선 도시와 안전한 도시시스템, 부채감축과 재정혁신을 통한 균형살림, 창조성과 상상력으로 서울경제 점프업, 소통 협력 참여 혁신으로 열린시정 2.0, 여성과 가족복지 등 여성 희망 프로젝트, 더불어 행복한 복지 우산 프로젝트입니다.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s a public organization that serves ten million citizens living in South Korea’s capital, Seoul City. Since October 2011, the Mayor Wonsoon Park, former human rights lawyer and civic activist, has started his administration. His public pledges are dealing with citizens’ life and social welfare including affordable housing projects, meals and tuition carefree projects, creative and sustainable employment, reexamination of exhibition construction that were plan just to show, sustainable ecological city projects, projects for a safe and secure city, financial balance through debt reduction and financial innovation, Innovative Open Government 2.0 through communication, cooperation, and participation, hope project for women, happy together welfare umbrella project

     

    서울시 홈페이지 바로가기

     

     

  • 서울시와 연세대가 협력 운영하고 있는 서울시 청년허브는 더 나은 청년의 삶을 위한 가능성을 모색해 경계를 넘나드는 장을 만들고 연결합니다. 청년의 삶을 주목하며 청년활동, 정책, 일자리, 커뮤니티, 연구 등 다양한 분야 프로젝트를 기획, 실행, 지원하고 있습니다.

    Seoul Youth Hub is a platform for youths’ jobs, lives, and activities, collaboratively managed and operated wi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Yonsei University. Seoul Youth Hub aims to be the pillar of hope for the youths who have interest in something for a better life and society. Seoul Youth Hub is focused on the lives of youth and supporting them through promoting youth activities, policies, employment opportunities, community, and research.

주관

  • 서울시가 출범한 청년문제 해결 범사회적 대화기구로서 노동, 청년, 기업, 언론, 법조, 복지,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20대부터 80대까지 3세대를 아우르는 22인의 인사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대청(大靑)마루’는 예로부터 집안의 중요한 문제를 의논하던 장소로서 ‘대’한민국 ‘청’년을 위한 사회적 논의기구라는 뜻을 담았습니다. ‘대청마루’의 활동 목표는 청년문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이를 바탕으로 한 사회적 약속을 이끌어 내는 것입니다.

    Seoul City founded the Seoul City Daechungmaru, which is a pan-social dialogue platform that 22 people from three generations (ages between 20s and 80s) have come together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labor, youth, business, media, judicial activities, welfare, culture, etc. Daechungmaru is a word that was used from the old times which represents the main wooden-floored room where important family issues were discussed. Seoul City DaechungMaru symbolizes a space for dialogue and communication like the traditional DaechungMaru did. The activities of ‘Daechungmaru’ has the purpose of expanding social sympathy and understanding on the issues of the youth, and to collect opinions from all levels of society, and to bring a social promise based on it.

     

  • C.(cdot, 씨닷)은 국경을 넘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연결을 통해 사회혁신의 발전과 확산을 촉진하는 기관입니다. 국제컨퍼런스와 세미나 기획, 진행뿐만 아니라, 국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컨설팅과 코디네이팅을 진행하며, 활동가들과 청년들을 위한 교육도 하고 있습니다또한 아시아 내 소셜비즈니스의 교류와 확산을 위해 사회적기업가와 이를 돕는 재단과 투자자, 중간지원조직들이 연결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하고 향후에는 이러한 기회를 가능하게 하는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C. (Cdot) aims to facilitate the development and spread of social innovation by making a connection between people from different regions and countries. The organisation designs and organizes an international conference and seminar, provides consulting or coordination for building a global network and train the youth & social activists. It also links social entrepreneurs, investors and support organisations to activate social business and their communication in Asia and also other countries, and plans to construct a platform which enables them to create values and opportunities for social innovation.

협력

  • 메리디안 180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비롯한 세계 곳곳을 대표하는 지식인들로 구성된 초당파적 연구 공동체입니다. 메리디안 180의 주요 목표는 학제간•분야간 융합 연구를 통해 초국가적 문제에 대한 효과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고, 새로운 형태의 환태평양 대화를 모색하는 한편, 미래 세대에게 유용할 정책과 패러다임을 배양해내는 것입니다. 현재 800명 이상의 규모인 메리디안 180 회원진은 각 분야에서 혁신을 주도하는 학자, 전문인 및 정책입안자들입니다. 이들의 대화의 장으로서, 메리디안 180은 세계 여러 지역의 다양한 시각과 목소리들을 전달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합니다.

    Meridian 180 is a nonpartisan multidisciplinary community of academics, practitioners and policy makers from around the Pacific Rim and the world. Meridian180’s goal is to incubate and nurture new ways of thinking that will lead to the best policy solutions for the next generation of Pacific-Rim leaders. Meridian 180 is launching programs that will engage the transnational networks of the experts including scholars and policy-makers in collaborative explorations of critical policy questions and issues.

  • 2015년 4월 문을 연 서울혁신파크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혁신가들과 서울 시민들이 함께 모이고(come), 연결하고(Connect), 창조(Create)하며 새로운 미래를 만드는 사회혁신플랫폼입니다. 서울시와 사회혁신공간 데어가 협력하여 설립한 서울혁신센터가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시민과 혁신가가 서로의 경험을 연결하고 실험하는 과정을 도우면서 서울혁신파크의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Seoul Innovation Park(SIP) is a social innovation platform where innovators, citizens and various stakeholders who are interested in social innovation gather together, come up with the ideas on solution for social issues, experiment and spread it collectively. It was establish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it is currently playing an active role as an innovation cluster initiated by the public sector. There are currently 190 various organizations, social enterprises, NGOs and inside Seoul Innovation Park.

  • 서울NPO지원센터는 시민의 공익활동이 지속가능한 서울을 만들고자 합니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공익활동을 촉진하고 건전한 성장을 지원함으로써 시민사회의 공익활동 증진과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다양한 시민공익활동과 NPO의 사회적 영향력 강화를 위한 지속가능한 성장지원 공익활동의 경험과 자원을 공유하고, 정보와 콘텐츠를 체계적으로 개발 구축하며 시민공익활동 사업을 지원하고 활동가들의 역량 강화도 돕고 있습니다.

    Seoul NPO Center is a civic hub established as an intermediary organization by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t was established to support public interest activities of citizens, cultivate innovate culture and infrastructure for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nd to support the sustainability and innovative growth of NPOs in order to create social impact. The center also has the goal to build a productive partnership between the civil society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 정치발전소는 보다 좋은 정치를 통해 더 좋은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정치공동체 프로젝트입니다. 정치가, 보좌진, 시민을 위한 민주주의/정치 강좌를 개설해 운영하며 성명, 기자단,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 및 보다 친숙하게 정치를 만날 수 있는 모임도 진행합니다. 시민이 함께 함께 학습하고 기획하고 참여하는 작지만 거대한 친환경 고효율 발전소, 유쾌한 정치 실험공동체를 지향합니다.

    Political Power Plant is a political community project that gives the youth who dream of good politics an opportunity to seek for alternative political activities. It organizes and operates the courses, lectures on democracy and good politics. Political Power Plant builds the networks with organizations that are crucial in understanding the National Assembly, political parties, press and media, research institutes, civil society organizations, etc and are running education programs and practices on good politics and good citizenship.

  • 노뉴워크는 여성에 관한 여러 문제들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여성 작가 모임입니다. 여성이자 작가로서의 삶의 태도를 나누고 공감하며, 2016년 38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트위터에서 해시태그 이벤트 #나의여성영웅을 열기도 했습니다.

    NO NEW WORK is a group of women artists that express the issues of women ‘visually.’ They will be exhibiting and running a seminar on <Uncomfortable Links>, a project that expresses the various types of violence that occurs just for ‘being a woman.’

  • '손과얼굴'은 개개인의 조각들을 모아 하나의 그림을 만들어 나가는 소셜 아트 그룹 입니다. 함께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도록 큰 틀을 만들어 나가며, 다양한 분야의 융합 +창작으로 영상을 생산할 뿐 아니라 작업자와 관객이 공유하는 인프라를 구축합니다. '손과얼굴'의 가장 큰 핵심은 '사람'입니다. 다양한 일터의 사람들과 공동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면서 도심 속 지쳐있는 사람들 간의 에너지 현상에 집중하고자 합니다. 똑같은 오늘을 강요하는 일반화된 삶이 아니라, 나의 이야기, 이웃의 이야기에 집중하고 손을 잡아주고 싶습니다.

     

    Hand and Face is a video & social art group making a picture by collecting individual’s pieces. They produce video and images based on creativity and fusion of diverse fields and build an infrastructure that producers and audiences can share. Hand and Face also tries to make a framework where people can generate synergy. The core of Hand and Face is based on ‘human’. They focus on making and circulating the energy between people being exhausted from urban life by conducting cooperative project with various people from various working experiences. They don’t look at generalized type of life that people are forced to live today, but hope to concentrate on our story and my neighbour’s story and hold their hands.

  • 써클활동은 금속공예를 공부한 3인이 함께 모인 디자인 스튜디오로, 사회 속 가치의 선순환 문제를 디자인으로 풀어나가고자 합니다. 폐자전거 재활용을 통한 노숙인 자활 지원, 폐플라스틱 재활용 장비 개발 등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Circle Activity is a design group of youths that majored in metalwork that works to solve the circulation of the society’s values through a design approach. They will invite the speakers and run a workshop with the Netherland producers that open sourced the manufacturing methods of making the ‘Precious Plastic’ machine that helps reprocess plastic to everyday usable tools and props. Circle Activity will also share their experiences in making Precious Plastic customized to Korea’s conditions based on the open source.

  • 아토피스타는 아토피 피부염을 앓는 이들과 그 가족을 주축으로 시작된 팀입니다. 아토피안 자조집단 모임을 운영하면서 더 쉽고 안전하게 아토피를 관리 할 수 있는 다양한 대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AtopyStar was founded by atopic patients and their families. We run self-help groups and try to find the easier and safer ways to manage atopic dermatitis. 

  • 코다(CODA)는 Children of Deaf Adults의 줄임말로, 청각장애를 갖고 있는 부모 아래서 태어난 청인 자녀를 일컫는 말입니다. CODA Korea는 자기 자신이 ‘코다’임을 알게 된 이들이 모여 만들었으며 서로 만날 수 있는 네트워킹 행사 및 스터디 모임 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CODA is an abbreviation for Children of Deaf Adults. CODA operates studies and seminars on the children born under deaf parents. Activists and Singapore’s Coda researchers that run gatherings and camps, etc will be invited to the sharing exchange gathering to share the potential and roles of Coda as well as the know-hows to sustain CODA’s community activities.

  • 핫핑크돌핀스는 국내 최초로 ‘쇼돌고래 해방운동’을 시작한 청년환경단체입니다. 생명 공감 교육, 동화책 <바다로 돌아간 제돌이> 낭독 행사, 해양 다큐멘터리 상영회 등 다양한 시민참여형 프로그램을 통해 제주남방큰돌고래를 비롯한 멸종위기 해양동물 보호와 해양생태계 보존의 중요성을 알려오고 있습니다

    Hotpinkdolphins is an environmental movement youth group that started the first movement in South Korea of liberating show dolphins around 2011. They are doing activities related to protecting endangered marine animals and conserving the marine ecosystem. They will open ‘Ocean of Peace Global Camp’ to share with activists from Japan, Taiwan each country’s situation and to build a base of cooperation for marine ecosystem conservation.

  • 프랙클스는 성소수자 관련 콘텐츠를 제작, 판매하는 햇빛서점의 커뮤니티 공간으로 이태원 우사단로에 있습니다. 독서, 스터디, 회의, 식사 등 다양한 소규모 모임을 위해 장소를 제공하며, LGBT 창작자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창구가 되고자 합니다.

    Freckles is a community space of Sunny Books Bookstore in Itaewon, Usadan-ro that creates content related to sexual minorities and sells them. They provide space for book clubs, study groups, meetings, meals, and various types of small gatherings. They hope to become a window in introducing the works and arts of LGBT creators.

     

  • 홉은 SBS 라디오 작가 겸 대중음악 평론가 김반야, 일러스트레이터 이한수, 기획자 겸 셰프 김정미, 애니메이션 감독 김정변지가 만든 아트 크루입니다. 네 사람이 가장 골몰하고 있는 주제를 공연, 파티, 이미지, 영상 등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복합 전시물 <최후의 굿 ‘지구에는 나만 남아버렸다’>(2012년 프린지 페스티벌 발표작)을 시작으로 예술가들의 재능낭비 파티 <전국재능자랑 ‘발광의 밤’>(2014), 음악과 성을 이종교배시킨 음악 토크쇼 <EXPRESS YOURSELF ‘욕망은 노래한다’>(2015), 합정동 카페거리에서 뮤지션들의 플리마켓과 버스킹을 결합해 선보인 <낮달뮤직마켓>(2015, 2016), 아현동 행화탕에서 열린 콘서트 <대중음악탕 ‘온통 뿌연마음’>(2016)을 기획, 진행했습니다. 지금은 목욕문화잡지 <목욕관>을 만들고 있습니다. 홉의 방향은 함께 걷는 것입니다. 어딘가 절고 있는 사람, 힘겹게 걸음을 떼고 있는 이들과 어깨를 맞대고 싶습니다.     

    Hopp is a gathering of illustrators, artists, etc that create art activities. In 2012, with the topic, ‘The Last Humankind left on Earth’ Hopp produced Complex Exhibition Performances (Performance, exhibit art structures,film) and currently are operating parties in various topics. In this conference, they will be preparing exhibitions, workshops, exchange gathering with the topic of ‘bathing.’